회원로그인

국내스포츠뉴스

“장난하나? 상대가 비웃겠다” 日언론, 韓축구 엠블럼 교체에 관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가일티비 댓글 0건 작성일 20-02-06 21:09

본문

4298cbd237e97f3c8a118fae629df5aa_1580990972_3967.jpg
19년 만에 바뀐 대한축구협회(KFA)의 엠블럼에 대한 논란에 일본 언론도 관심을 나타냈다.

일본 축구매체 ‘풋볼존’은 6일 한국 축구 엠블럼 교체에 대한 한국 축구팬들의 뜨악한 반응을 전했다. 이 매체는 위성방송 FOX스포츠 아시아판의 보도를 인용하면서 KFA 새 엠블럼은 한국 대표팀의 가치인 ‘두려움 없는 전진(Moving Forward)’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KFA는 5일 서울 세종로 KT 올레스퀘어 드림홀에서 새로운 엠블럼을 공개했다. 축구공을 앞발로 감싼 백호의 전신 뒤에 방패를 세운 형상의 구 엠블럼에서 디자인을 새롭게 했다. 백호 뒤 방패는 그라운드를 형상화한 세로 직사각형으로 변경됐다. 백호 그림은 얼굴만을 강조했고 간결하지만 날카로운 선이 특징이다. 엠블럼의 사각 프레임은 그라운드, 백호 얼굴 형태는 축구의 주요 포메이션을 형상화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이로써 2001년부터 사용된 파란색 방패 안에 호랑이가 앞발을 축구공에 올려놓은 엠블럼은 사라지게 됐다.

이에 대해 대다수 축구팬들의 반응은 좋지 않다. ‘풋볼존’도 이런 반응을 전했다. ‘풋볼존’은 “SNS상에서 부정적인 목소리가 적지 않다. 기존 엠블럼이 더 좋았다는 반응이 많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 네티즌의 반응인 “이게 무슨 장난인가. 경기를 하는 상대국도 비웃겠다. 부끄럽다”라는 반응을 상세히 전했다.

또한 한 트위터의 코멘트인 “이전 엠블럼이 더 좋았다. 왜 바꾸는거야”라는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