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프로야구 일야뉴스 npb중계 한신·야노 감독 사토 아키라의 맹활약에 “그 녀석이 맞고 가면 자극이 되겠구나”

Home 게시판 자유게시판 일본프로야구 일야뉴스 npb중계 한신·야노 감독 사토 아키라의 맹활약에 “그 녀석이 맞고 가면 자극이 되겠구나”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008
    가일오부장
    중재자

    일본프로야구 일야뉴스 npb중계 한신·야노 감독 사토 아키라의 맹활약에 “그 녀석이 맞고 가면 자극이 되겠구나”

    재팬야구분석 일본야구중계 “연습 경기, 한신 8-5일본 햄”(9일 카리 유시 호텔즈 볼파크 기노자)

    대외 시합 첫 경기에서 드래프트 1위·사토 테루 아키 내야수(21)=근대=의 맹활약에 한신, 야노 아키히로 감독(52)다 됐는데.”정말 보고 있고 설레인다. 타고난 것을 갖고 있을 가능성을 충분히 지니고 있다. 기대에 부응하기가 쉽지 않다.그것을 해낸다는 것은요, 꿈이 있는 선수”라고 덮어놓고 높이 칭송했다.

    기술 면도 찬양한다. 슬라이더를 오른쪽 자리에 옮겼다 한발을 예로 들며”한번은 자신의 타이밍, 스윙을 바꾸지 않는다. 두시면 타타사되겠지만, 자신의 형태로 헤엄치고 있으니까 탄다.이는 입으로 말하게 간단한 일이 아니다”과 대응 능력을 평가한다.

    지휘관은 팀에 대한 영향도 기대한다.”외야에 해도 그 녀석이 계속 맞고 가면 다른 포지션이 돼고 싶다고 수도 있다. 이것은 경쟁이니까.다른 선수에겐 자극이 되겠구나”

    오오야마 등 주전도 안방 자리를 위협할지도 모른다.사토우 테루의 매우 화려한 대외 시합 데뷔가 팀 내에 준 충격은 틀림없이 크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